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동물보호단체들, 인수위에 동물보호정책 제정 촉구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2013-01-29 06:08 송고 | 2013-01-29 06:17 최종수정
© News1 양동욱 기자



한국동물보호연합, 동물사랑실천협회 등 동물관련 시민단체들이 29일 낮 12시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물보호에 관한 정책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들 단체는 "대선기간동안 박근혜 당선인에게 20개 주요 동물정책 현안에 대한 질의서를 전달해 답변서를 받았다"며 "박 당선인이 약속한 동물보호정책을 인수위가 다음 정부 국정에 반영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가 지난해 12월7일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로부터 받았던 동물정책 답변서에 따르면 박 후보는 동물보호법 강화, 동물보호행정의 강화, 인도적 수송 도살과 생매장 금지, 복지축산물의 소비촉진, 직영보호소 설치, 길고양이 중성화, 고래포획 금지, 잔인한 포획에 의한 상어지느러미 요리재료 수입규제 등 동물정책 현안에 대해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또 공장식 사육,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 등에 대해 기본적인 취지에는 동감하나 대체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고 동물보호 주관부처의 개편은 추진할 의사가 없다고 전한 바 있다.


이들 단체는 "우리나라는 매년 10만마리 이상의 동물이 버려지고 수백만마리의 동물이 생매장당하는 등 엽기적인 동물학대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동물문제는 과거 어떤 행정부 수장도 책임지지 않은 현안이어서 당선인의 관심과 결정이 없는 한 행정부 내에서 동물복지에 관해 아무런 희망도 가질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명박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는 물론 세부과제에도 동물현안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그 결과 구제역과 같은 엄청난 재난, 각종 엽기적인 사건 등이 발생했다. 이런 비극적인 학대와 재난이 박 당선인의 재임기간에 되풀이되지 않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후 동물정책 반영요청서를 인수위에 제출했다.





hm334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