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새누리당, '국정원 여직원' 감금 등 혐의로 민주당 11명 고발(종합)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2012-12-14 06:25 송고




새누리당 심재철 선거공작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동 수서경찰서를 방문해 국정원 여직원을 불법감금한 혐의 등으로 민주당 관계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News1 박지혜 기자



심재철 새누리당 문재인 캠프 선거공작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은 14일 오후 2시 서울 수서경찰서를 찾아 민주당 관계자들을 허위사실유포와 국정원 여직원을 불법감금한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14일 오후 2시 심 위원장과 강은희 의원, 새누리당 법률지원단 소속 법률대리인 강호정 변호사는 '허위사실 유포'와 '감금 및 주거침입 미수' 혐의로 정세균 민주통합당 선대위 상임고문을 비롯한 11명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했다.


새누리당은 고발장에서 주당 관계자들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과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고발된 사람은 민주통합당 강기정 의원, 김부겸 공동선대위원장, 김현 대변인, 문병호 공명선거감시단장, 우원식 선대위 총무본부장, 유인태 의원, 이종걸 의원, 정세균 선대위 상임고문, 조정식 의원, 진선미 의원, 진성준 선대위 대변인이다.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 진성준 대변인의 12월 11일자 브리핑자료와 수서경찰서 보도자료,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 보도자료와 언론보도자료 등을 증거자료로 경찰에 제출했다.


새누리당은 나머지 증거자료들은 추후에 추가 제출할 방침이다.


심 위원장은 "피고발인들의 행위는 아무런 증거없이 피해자의 인권을 중대하게 침해했다"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낙선시키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허위사실공표까지 자행하는 등 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심 위원장은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해 김기용 경찰청장을 면담하고 '국정원 여직원 인터넷 여론조작 의혹' 사건의 조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심 위원장은 "언론에서 보니 처음에는 (증거물 분석이) 2~3일 걸린다고 했는데 지금은 7일 걸린다고 하더라"며 "새누리당은 물론 국정원, 민주당 등 어디의 눈치도 보지 말고 2~3일 안으로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기용 경찰청장은 "적법한 절차를 거쳐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해 국민들의 의혹을 풀 것"이라고 답했다.






seei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