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대한민국 생명선 NLL 포기 음모 규탄' 대규모 국민궐기대회 열려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2-10-30 07:50 송고


보수단체 회원들이 30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국민행동본부 주최로 열린 NLL 포기 음모 규탄 국민궐기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새누리당 측이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비밀대화록이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30일 보수단체 등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음모'를 규탄하는 대규모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가 주최해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광장에서 열린 궐기대회에는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김홍도 금란교회 목사, 서경석 선진화시민행동 상임대표,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등 보수인사들이 참석했다.


정치권에서는 새누리당의 송광호 의원, 김성찬 의원, 송영근 의원 등이 참석했다. 또 국민행동본부와 뜻을 같이 하는 상이군인, 해병대전우회, 일반인 등 1만여명이 서울광장을 가득 메웠다.


김홍도 목사는 1부 구국기도회에서 북한의 공산주의를 '사탄의 사상'이라고 규정하며 NLL을 사수하자고 주장했다.


서정갑 본부장은 "NLL을 포기한 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건국의 정통성을 부정했다"며 "이는 직권남용이자 유기이고 북한의 대남노선에 동조해 국가를 위기에 빠뜨린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최근 대선후보 등 정치권에서 NLL을 평화수역으로 지정하자며 무력화시키려는 시도가 있다"며 "이는 종북세력들의 음모"라고 말했다.


김동길 교수는 대회사에서 "종북반동분자들을 좌파라고 부르는 것 자체가 틀렸다"며 "한국 인구의 1/4이 넘는 기독교인들이 뭉쳐서 일어나면 종북반동분자들도 대항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현재 대선후보들을 언급하면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후보는 5·16 사태 등 유신정권에 대해 사과할 것이 아니라 '관련이 없으니 생존해 있는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물으라'고 했어야 했다"며 "대선후보들이 개혁만 외칠 것이 아니라 자신들부터 개혁하라"고 말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30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국민행동본부 주최로 열린 NLL 포기 음모 규탄 국민궐기대회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국가반역 폭로 강연'에 나선 조갑제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친북세력으로 규정하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조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이 NLL을 부정하는 발언을 한 일이 놀랍지도 않다"라며 "이미 2008년 노 전 대통령을 국가반역죄로 고발할 때부터 이같은 사태를 예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전 대통령 또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비자금을 보내준 끝에 겨우 6·15회담을 열었다"며 "김 전 대통령이 벌려놓은 일을 노 전 대통령이 이어받은 꼴"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문헌 의원의) 폭로를 바탕으로 국정원의 기록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만약 이명박 대통령이 대화록을 공개하지 않는다면 그 또한 국가반역 가담"이라고 했다.


이날 궐기대회에 참석한 1만여 관중들은 연단 발언자들의 말에 태극기를 흔들며 동조했다.


한편 'NLL 대화록' 공개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연일 뜨거운 가운데 민주통합당은 지난 17일 새누리당의 정문헌 의원과 이철우 원내대변인, 박선규 선대위 공보위원 등을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사건을 이송받은 서울중앙지검은 30일 이 사건을 공안1부(부장검사 이상호)에 배당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정문헌 의원 등 새누리당 관계자는 최근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주장하지 않겠다'고 말한 대화록이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eriwhat@news1.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