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통합진보, 부정경선 보고서 추가 공개...휴대폰 번호 중복.오류 다수

주민등록번호 전부 일치 사례도 여럿…"'부실 아닌 부정' 인정해야"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2012-05-20 08:49 송고 | 2012-05-20 23:34 최종수정

계속되는 회의진통에 정례선언한 통진당 대표단
공동대표단 사퇴의사를 밝힌 유시민, 심상정, 조준호 공동대표가 12일 오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2012 제1차 중앙위원회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2.5.12/뉴스1 © News1 이명근 기자


 

 

통합진보당은 20일 비례대표 후보경선 부정 의혹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조준호)가 지난 12일 중앙위원회에서 보고하려다 폭력사태로 인한 정회로 인해 발표하지 못했던 진상조사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지난 2일 조준호 당시 공동대표가 발표한 보고서를 기초로 작성된 중앙위 제출용 보고서에는 최초 발표 이후 진행된 상황에 대한 추가 내용 및 미공개 부정 의심사례도 일부 담겼다.

 

진상조사위는 이 보고서를 통해 "다수 당원이 참여한 온라인 투표는 아무런 규정과 절차도 없이 소스코드와 데이터를 수정하면서 그 공정성과 신뢰성을 심각히 훼손했다"며 "현장투표의 경우, 중앙선관위와 지역선관위가 무효 판정한 931표와 선거관련 규정에 근거해 진상조사위가 무효로 판단한 1095표를 포함하면 총 2026표(37%)가 무효로 처리될 수밖에 없는 이 상황을 그냥 선거관리 부실이라고만 답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부실은 인정하지만 부정은 아니다'라는 주장이 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과거의 관행과 우리의 시각에서 바라본 상황논리가 아니라 일반 국민의 일반적 상식과 시각에서 이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 공당으로서 선거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지 못했으며 선거관련 규정과 절차를 위반한 것에 대해 부정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보고서는 이어 "온라인 투표자 샘플링조사에서 당원도 아니고, 투표를 하지 않았다고 밝힌 사람이 온라인으로 투표가 되어 있다는 것은 명백한 대리투표의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의도가 없는 부실이든 의도가 있는 부실이든 절차와 규정을 위반한 것은 결과적으로 부정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1차 보고서 발표 이후 구 당권파의 반발 과정에서 당시 이정희 공동대표, 우위영 대변인 등의 발언을 언급하며 투표 정보의 유통 및 유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는 주민등록번호 13자리가 모두 일치하는 투표자 사례들이 여럿 제시됐으며 주민등록번호가 아예 없거나 주민등록번호 자릿수가 부족한 경우도 공개됐다.

 

보고서는 이메일과 휴대폰 번호도 없는 온라인 투표자가 존재하는 등 부정확한 선거자료가 신뢰성을 상실했다고 지적하고 2차 조사에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휴대폰 번호가 중복되거나 오류가 명확한 경우도 여럿이었다.

 

보고서는 또 1차 보고서 발표 이후 구 당권파와 당원들이 '진상조사위가 소명기회를 차단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현장 실사나 각 지역위 면담은 2차 조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라 밝힌 바 있다"며 "2차 조사과정에서 충분한 소명기회를 주고자 했던 것이다. 진상조사위에 주어진 권한과 일정 상의 한계를 감안하지 않고 그냥 소명기회를 차단했다는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당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진상조사위는 선거부정의 주체를 밝히는 것은 수사권이 없는 우리의 권한 밖, 즉 사법적 영역이라고 전제했다"며 "보고서는 각 지역위나 담당자를 직접 거론한 바 없고 혹시 모를 당원들의 인권이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증거 자료 또한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블라인드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tru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