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자유선진당 "오늘의 시련 딛고 새롭게 도약하겠다"

(서울=뉴스1) 권은영 기자 | 2012-04-11 12:55 송고



자유선진당은 11일 "오늘의 어려운 시련을 딛고 새롭게 도약하는 참된 보수정당으로 힘차게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문정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4월 총선에서 자유선진당은 소중한 교훈을 얻었다. 오늘의 아픔을 발전과 도약의 전기로 삼기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선진당은 이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충남 아산(이명수), 서산태안(성완종) 등 2곳만 당선권인 것으로 나타나 19대 총선 참패가 예상되고 있다.


문 대변인은 "지역민의 민의를 반영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일하고자 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점을 절실히 느꼈다"며 "개표 결과를 마지막까지 지켜봐야겠지만 기대했던 지역, 기대했던 유망한 후보들의 경우에도 당선 가능성을 확신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비통한 심정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을 통해 국민이 보내주신 질책의 목소리를 잊지 않는 한 분명히 희망은 있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보여준 소중한 민의를 진정으로 받드는 길은 일당백의 각오로 국민을 위한 참다운 정치를 실현하는 데 있다고 믿는다"며 "더욱 충심으로 19대 국회에서 정진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변인은 "이제 어수선했던 선거 분위기를 추스르고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국가적 현안에 더욱 집중해 나가겠다. 국민의 삶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k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