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문창극' 청문회까지 갈 것 없다…지명 철회"

민주노총 "문창극 지명, 박근혜 정부 편협한 인식 드러내"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4-06-12 08:27 송고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 © News1 정회성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위안부 망언'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까지 갈 것 없다"며 "박근혜 정부는 문창극 총리 지명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박근혜 정부는 최초 인사인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부터 수많은 인사 참사를 자초하고도 변화하지 않고 있다"며 "이 결과 세월호 참사의 성찰을 담아야 할 후임 총리로 극우 종교파시스트나 다름 없는 문창극 후보자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 후보자의 인식은 민주주의와 양립할 수 없는 참담한 수준"이라며 "그런 사람이 중요 언론의 주필이었다는 것부터가 우리 사회의 불행이지만 주필을 넘어 총리로서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에 따른 인사인 만큼 신임총리 후보자 임명은 국민에 대한 위로여야 했다"면서도 "그러나 문 후보자는 국민에게 'DNA부터 게으르다'는 모욕을 던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또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이라고 발언한 문 후보에 대해 "식민지배가 하나님의 뜻이라는 그의 말은 한국 총리 후보의 것인지, 일본 극우관료의 것인지 분간할 수 없다"며 "문 후보자는 동성애 등 현대적인 인권수준도 갖추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노동자도 역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창극 총리 지명은 박근혜 정권의 저변에 깔린 편협한 인식을 드러낸 최악의 인사"라며 "정부는 문 후보자에 대한 총리 지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jung907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