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유럽

우크라 극우단체 대규모 시위…지도자 사살 항의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2014-03-28 08:20 송고


우크라이나 극우주의자들이 최근 민족주의 단체 지도자가 경찰에 사살된데 대해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고 AFP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지난 25일 극우 민족주의 단체 '프라비 섹토르' 지도자 알렉산드르 무지치코가 서부 도시 리브니에서 자신을 체포하려는 경찰에 저항하다 총에 맞아 숨졌다. 그는 폭동및 검찰 공격혐의로 수배중이었다.


무지치코는 등 뒤로 두 손에 수갑이 채워진 채로 가슴과 다리에 총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국은 무지츠코가 먼저 총격을 가했으며 자신의 총에서 나온 탄환에 맞아 숨졌다고 주장했다.


이날 1000여 명의 '프라비 섹토르' 조직원들은 수도 키예프 의회 건물 바깥에 집결해 시위를 이어나갔다.


이들은 '프라비 섹토르'를 상징하는 깃발을 흔들며 아르센 아바코프 내무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일부는 창문을 깨뜨리며 건물 내부로 진입하겠다고 위협했지만 28일 밤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곧 후퇴했다.


프라비 섹토르는 지난 22일 정당을 구성하고 드미트로 야로쉬를 대표로 선출했다. 야로쉬는 오는 5월25일 열리는 우크라이나 대선에 후보로 나선다.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무지치코는 체첸전 당시 러시아 병사 약 20명을 살해한 혐의로 러시아의 수배도 받고 있었다.




lch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