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주승용 "탄소거래소 부산 지정, 노골적 영남 밀어주기"

전남도 '뒷북 대응'도 강도 높게 질타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4-01-16 08:22 송고 | 2014-01-16 08:27 최종수정


주승용 민주당 의원 2013.11.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주승용 민주당 의원(국회교통위원장·여수을)은 16일 탄소배출권거래소 전남 유치가 무산된 것과 관련, 정부와 전남도를 강하게 질타했다.


민주당 전남도지사 유력후보인 주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탄소배출권거래소로 부산 한국거래소를 지정한 것은 정치적 논리에 의한 노골적인 부산 밀어주기로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나주의 광주전남혁신도시는 한전과 전력거래소, 한전KPS, 한전KDN 등 국가 에너지기관의 90%가 이전해오는 에너지 산업 중심도시로서 전력거래소는 2015년 전면 도입되는 탄소배출권 거래제도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유일한 기관으로 배출권 거래소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주혁신도시는 온실가스 감축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지인데도 이를 외면하고 부산의 증권 선물거래소를 공식 거래기관으로 지정한 것은 노골적인 호남홀대이자 정치논리에 의한 특정지역 밀어주기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력거래소는 거래소 회원사 대부분이 탄소배출권 거래 대상 업체이고 배출권과 전력공급의 연계가 가능하기 때문에 시장활성화에 유리하고 전력시장과의 상호 모니터링을 통해 배출량 실시간 파악, 수요와 가격 예측이 가능하다"며 나주 유치의 당위성을 거듭 주장했다.


특히 "전남도는 광주시와 함께 뒤늦게 탄소배출권거래소 유치 범시민연대회의를 결성하고 현 정부의 대선 지역공약에서 누락시켰다가 뒤늦게 포함시키는 등 안이한 행정과 뒷북 대응으로 일관했다"며 "전남도의 안이한 대응으로 지역역량을 결집하지 못한 측면도 있다'며 전남도 책임론도 거론했다.


주 의원은 전남의 미래역량을 결집시킬 수 있는 분야로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꼽고 이에 대한 전남도의 관심과 비전제시, 거래소 유치 무산에 대한 향후 대책도 촉구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14일 탄소배출권 시장 개설 및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부산의 한국거래소를 탄소배출권 거래소 정식시장으로 지정했다. 탄소배출권 거래소는 2조원의 경제효과와 1천5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bei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