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아베가 야스쿠니 참배 강행한 이유는

정보보호법으로 지지율 추락, 보수층 결집 '충격' 필요
"미국 반발 '일정 수준'으로 억제될 것으로 판단"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013-12-26 09:40 송고
26일 일본 현직 총리로서 7년만에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한 아베 신조 총리. ©afp=News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한 것은 자신의 지지 기반인 보수층을 배려한 것이란 분석이다.


한국, 중국은 물론 미국의 반발이 불가피하긴 하지만 지난해 12월 출범 이후 높은 지지율을 유지해 온 것에 대한 자신감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취임 1주년인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했다.


현직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한 것은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당시 총리 이래 7년 만이다.


아베 총리는 참배 직후 발표한 '영구 평화의 맹세(恒久平和への誓い)'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이날 참배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정권 출범 1주년을 맞아 그간의 행보를 영령께 보고하고 두번 다시 전쟁의 참화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결의를 전달하기 위해"라고 설명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밤 측근들에 "통한의 극한까지 말한 이상 해당 발언의 무게는 막중하다"며 참배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그간 수차례 "1차 내각 당시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지 않은 것이 통한의 극한(痛恨の極み)"이라며 재임 중 참배 의지를 피력해왔다.


결국 아베 총리의 갑작스런 이번 참배는 취임 이후 일단 참배를 자제하면서 적절한 참배 타이밍을 노리고 있던 아베 총리의 결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마이니치 신문은 "아베 총리가 참배를 단행한 배경에는 지지 기반인 보수층을 배려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장기 집권을 노리고 있는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참배를 통해 보수층의 결집을 의도했다고 진단했다.


그간 보수 세력은 수장격인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연내 참배를 강하게 요구해왔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 신문이 이날 기사에서 "아베 총리가 이번 참배로 옹호자들에 대한 약속을 이행했다"고 평가한 것도 이같은 이유다.


특히 취임 후 1년간 줄곧 높은 지지율을 유지해 온 것에 대한 자신감도 주효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일각에서는 취임 이후 70%이상의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아베 정권이 알 권리 침해 논란으로 큰 반발을 불렀던 특정비밀보호법안 성립으로 이달 지지율이 40%대로 급락한 것도 아베의 위기감을 가중시켜 참배를 결단하는 데 영향을 끼쳤을 것이란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아울러 미국이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용인 문제와 중국과 갈등중인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등의 문제에 일본 지지 입장을 밝히는 등 미일관계에 대한 자신감도 참배 결단에 한 몫 한 것으로 보인다.


외교·안보 문제 전문가인 일본 교린대의 타쿠보 타다에(田久保忠衛) 교수는 아베 총리가 참배일을 이날로 택한 배경에 대해 "본래라면 춘계예대제나 8.15 종전일에 가야하나 외국의 비판을 피하기 위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미일 관계를 외교 안보의 기본 축으로 하고 있는 아베 정권에 있어 이번 참배가 일본의 대외 외교 전체에 미치는 악영향은 불가피 할 전망이다.


당장 미국은 주일대사관 성명을 통해 "일본이 주변국과의 갈등을 악화시키는 행동을 취했다는 사실에 실망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미국은 그간 수차례에 걸쳐 아베에게 야스쿠니 신사 참배 자제를 요구해왔다.


미국이 이처럼 국무부 등 관련당국의 업무시간 외에 대사관을 통해 황급히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일본과 주변국의 관계에 예민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이와 관련,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은 "미국과 안보 면이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 경제면에서의 관계를 강화하고 있어 아베 총리는 반발이 일정 수준에서 억제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아베 참배 강행후 나온 미국의 반응은 예상 수위를 넘어선 것으로 평가된다.


한 미일 외교 소식통은 "고이즈미 총리가 참배할 당시에는 총리와 조지 부시 대통령과 개인적 친분이 강해 양국관계 악화를 부르진 않았으나 아베 총리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한 개인적인 관계가 없다"며 향후 양국관계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baeba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