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아이패드 에어·미니 레티나,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서울=뉴스1) 주성호 인턴기자 | 2013-12-16 08:25 송고


애플의 신제품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16일 국내에서 정식 출시됐다.아이패드 신제품을 일찍 사려는 고객들이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애플 공식판매점을 찾아 줄지어 서있다. 2013.12.16/뉴스1 © News1 정회성 기자


16일 국내 출시된 애플의 새 태블릿PC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디스플레이(아이패드 미니2)를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온라인 애플스토어와 프리미엄 리셀러 프리스비, 컨시어지 등에서는 이날부터 두 제품의 판매를 시작했다.


아이패드 에어는 와이파이 모델 기준 16GB 62만원, 32GB 74만원, 64GB 86만원, 128GB 98만원이다. 셀룰러 모델은 용량별로 77만~112만원이다.


아이패드 미니2는 와이파이 모델 기준 16GB 50만원, 32GB 62만원, 64GB 74만원, 128GB 86만원이며 셀룰러 모델은 65만~99만9000원이다.


프리스비는 사용하던 아이패드 전 모델과 노트북 등 스마트 기기 반납시 최대 34만원의 보상금액을 지원한다. 보상판매 액수는 기기의 상태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애플 프리미엄 리셀러 컨시어지 홈페이지. © News1


컨시어지도 구형 아이패드를 반납하면 보상금을 지원한다. 아이패드 1세대는 용량에 따라 6만~8만원, 2세대는 16만~18만원, 3세대는 23만~25만원, 4세대 26만~34만원, 아이패드 미니는 14만원~16만원을 보상해준다. 특히 오는 17일까지 추가로 3만원을 더 준다.


또한 선착순 500명을 대상으로 KB카드로 결제시 3만원을 할인해준다.


누리꾼들은 "집에 묵혀둔 구형 아이패드, 보상판매로 써먹어야겠다", "보상판매 어디가 더 나은가요?", "온라인 애플스토어는 무슨 혜택 없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sho21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