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대선 트윗' 국정원 직원 3명 강제 조사(종합2보)

검찰, 17일 자택 압수수색...체포해 조사 후 석방
심리정보국 직원들, 트위터에 글 남기고 퍼나른 혐의

(서울=뉴스1) 이윤상 기자 | 2013-10-18 01:57 송고


국가정보원 대선·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국정원 심리정보국 직원 3명을 체포해 조사한 후 석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 여주지청장)은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 받아 국정원 직원 3명의 신병을 확보해 조사한 뒤 전날 밤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수차례 소환에 불응하자 오전 7시께 체포했고 오후 10시께 귀가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가 마무리돼 돌려보냈고 다시 불러 조사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체포된 직원들은 지난해 대선 당시 트위터에 선거·정치 관련 글을 올리고 퍼나르기(리트윗)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주로 국정원 3차장 산하 심리정보국 직원들이 작성한 글을 트위터 등에 퍼나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최근 해당 게시글을 올린 트위터 아이디와 이메일 주소 등이 심리정보국 직원들의 것이라는 사실을 일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이 국정원 직원을 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행법에 따라 국정원측에 사전 통보해야 하는 데 이를 위반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국정원 측은 조사 과정에서 사전 통보가 없었다는 주장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나름의 방식으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17일 오전 심리정보국 직원 3~5명의 자택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댓글 관련 문건 등도 확보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 원세훈 전 국정원장(62)이 심리정보국 직원들을 동원해 대선 관련 게시글과 정부 정책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수사결과 발표 당시 트위터 등에서 국정원 심리정보국 직원들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 320여개를 발견했다고 밝히고 수사를 계속해왔다.






ys2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