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천주교 평신도 1만인 '국정원 사태' 시국선언

"박근혜 대통령, 국민에 사죄하라"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3-09-11 05:15 송고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천주교 평신도 시국선언 서명자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천주교시국선언 추진위 관계자들이 11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News1 오대일 기자



2013 천주교 평신도 1만인 시국선언추진위원회는 11일 서울 영등포구 새누리당사 앞에서 국가정보원의 불법 선거개입에 대한 시국선언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의 국기문란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18대 대선과정에서 국정원 불법 선거개입의 직접적 수혜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불법을 저지른 국정원에 자체 개혁을 맡기고 본인은 침묵하고 있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은 국정원 선거개입 사태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지역감정까지 동원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방탄청문회'를 연출해 청문회 자체를 희롱거리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검찰조사를 통해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이번 사태는 국정원의 선거법 위반과 불법 정치 개입, 서울경찰청의 사실 은폐 조작 사건"이라며 "이번 청문회를 통해 국정원 사건에 정부 여당이 깊게 연루돼 있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진실은 더 명백하게 드러날 것이고 민주주의 근간을 허무는 공권력의 남용은 곧 심판받을 것"이라며 "이번 국정원 대선 불법 개입 사건에 대해 한국 천주교회의도 역시 자신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시국선언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추진위는 국정원 선거 개입 사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에 사죄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국민이 납득할 만한 국정원 개혁 방안 제시 ▲특검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이번 시국선언문에 서명한 신도는 10일 오후 5시 기준 1만1350명이다.


추진위는 이날 오후 청계광장에서 국정원 선거 개입 사태를 규찬하는 시국기도회를 열 예정이다.





jung907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