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외국 박물관서 '일본해' 지운 한국인"에 '국뽕' 논란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 | 2013-09-08 01:45 송고



온라인 커뮤니티. © News1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퍼지고 있는 지구본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베트남의 한 박물관에 있다는 이 지구본에는 누군가 원래 적혀 있던 글씨를 지우고 볼펜으로 새로 적어넣은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 있다. 'Sea of Japan(일본해)'이라 적혀 있던 것을 'Sea of Corea(한국해)'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는 'Sea of Coree'로 바꿔놓은 것이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 사진에는 '베트남의 한 박물관에 놓여있는 지구본 사진이며 지구본을 훼손한 사람은 한국인'이란 설명이 붙어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사실 여부를 떠나 '국뽕' 논란이 한창이다. '국뽕'은 '국가'와 '히로뽕'의 합성어로 국가에 대한 지나친 자긍심을 비꼬는 말이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제발 내가 정의고 상대가 마음에 안 든다고 불의라 단정짓고 사고 좀 치지 말자", "아무리 그래도 남의 나라 문화재에 뭐하는 짓인지", "남의 나라 가서 개진상", "미쳐가는 한국", "국뽕은 어딜 가나 민폐", "저걸 애국이라 생각하나" 등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그래도 저건 미워할 수 없는 낙서다", "거기에 일본해라 적혀있었으면 나도 마음으로나마 동전으로 그 부분 긁어버렸을 듯"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hyu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