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제주

25개 제주시민단체 국정원 규탄 시국선언

(제주=뉴스1) 이상민 기자 | 2013-08-23 05:22 송고


제주참여환경연대 등 25개 제주지역 시민단체는 23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을 규탄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국정의 불법 대선 개입 사실을 밝혀내고 무저닌 국기회복을 기대했던 국민의 열망은 여지 없이 무너졌다”면서 “국민들의 국정조사에 확인한 것은 새누리당고 국정원이 어떠한 반성의 여지 없다는 사실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를 무시하는 행동을 했다”며 “증인 선서를 거부하는 것은 국회를 무시하고 결국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임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국정원은 반발을 잠재우려 종북 색깔을 덧씌우기에 급급하고, 국정원 대선개입 진상을 촉구하는 목소리에 ‘대선결과불복’이라는 재갈을 물렸다”며 “민주주의 회복의 ‘종북좌파’로 매도하는 경우 더 큰 저항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lees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