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고려대생 606명 '국정원 선거개입' 시국선언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 사태에 책임져라"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3-08-14 05:03 송고

고려대학교 학생 606명이 참여한 '고려대 시국회의'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새누리당사 앞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대통령 선거를 유린한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 선거개입 사태에 대해 책임져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가기관으로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국정원이 18대 대선에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경찰은 상부의 지시로 이를 은폐했다"며 "또 국회는 지난 7월 국정원 사태에 대한 책임자를 가리기 위해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으나 새누리당의 방해공작으로 국정조사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주의의 기본을 뒤흔드는 일이 벌어졌으나 주요 언론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언론은 국민의 편에서 진실을 보도하고 정부의 압력을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원은 일체의 업무를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하는 대통령 직속기관이기에 국정원 대선개입을 지휘한 총책임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며 "국정원 사태의 본질은 이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정권을 연장하기 위해 국가기관을 동원해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때문에 새누리당은 이 책임이 자신들에 있음이 국정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며 "새누리당 대선후보였던 박근혜 대통령도 역시 책임의 화살을 피할 수 없기에 총력을 다해 사태를 덮으려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려대 시국회의는 "공정한 선거는 민주주의의 기본이다.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는 수많은 이들이 흘린 피의 역사"라며 "서슬퍼런 이승만 독재정권의 탄압 속에서도 의연히 4·19혁명의 도화선을 지폈던 민족 고대의 자랑찬 기상으로 이 땅이 부여한 청년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권 재창출의 야욕을 위해 민주주의 적이길 자임한 새누리당은 국민의 엄중한 심판 아래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도 역시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jung907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