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국정원 시국회의, '집회방해' 경찰 고소

김정석 서울경찰청장 등 집회방해·직권남용 혐의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2013-08-13 07:16 송고


국가정보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시민사회 시국회의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동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국정원 사건 범국민촛불대회 방해 경찰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 News1 정회성 기자



참여연대 등 28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정원 시국회의는 13일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일 열린 범국민촛불대회에 참여하려는 시민을 가로막아 집회를 방해했다"며 김정석 서울경찰청장 등을 검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국정원 시국회의 측은 김 청장과 연정훈 서울남대문경찰서장, 최성영 서울남대문경찰서 경비과장 등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직권남용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국정원 시국회의는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했고 집회를 평화적으로 진행했다"며 "김 청장 등은 집회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서울광장으로 진입하는 통로인 서울 중구 태평로 대한문 앞에서 서울광장으로 건너가는 횡단보도에 전경버스와 경찰관을 배치해 참가자들의 집회장소 진입을 금지시키고 봉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적인 집회에 시민들의 자유로운 집회참가를 방해했다"며 "당시 수많은 시민들과 국회의원까지 나서 강력하게 항의하고 즉각 시정을 요구했는데도 경찰 책임자들은 이조차 무시하고 범행을 막무가내로 감행했다"고 강조했다.


또 "김 청장 등은 경찰책임자로서 평화적인 집회에 시민들이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할 법적 책임이 있는데도 오히려 경찰관으로서 직권을 남용해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정원 시국회의는 14일과 17일 서울광장에서 범국민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hm334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