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김승환 전북교육감 "일제만행 흔적 교육자료로"

"전북에서만이라도 샅샅이 흔적 찾아내 보존해 나갈 것"

(전주=뉴스1) 박효익 기자 | 2013-08-12 07:56 송고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12일 "전북에서만이라도 일제 만행의 흔적을 찾아내 보존하는 일에 도교육청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광복 68주년을 사흘 앞 둔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일제 만행의 흔적을 보존할 수 있는 곳이라면 철저하게 보존해서 우리 학생들의 교육자료로 삼는 것이 우리에게 맡겨진 중요한 책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최근 동유럽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김 교육감은 "이번 방문 기간 중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바르샤바 유태인 지구 '게토'에 세워져 있는 유태인 추념비도 돌아봤다"며 "특히 유태인 추념비는 독일 빌리 브란트 수상이 추념하다가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고 사죄했다는 바로 그 자리로 독일 나찌 만행을 그대로 남겨놓은 현장들"이라고 소개했다.


또 "일제 만행의 대표적인 자리가 만주 731부대인데, 그 곳에도 당시의 생체실험 현장들이 그대로 다 보존돼 있다"며 "여러 나라들이 자신들의 역사에서 부끄러운 부분이라 하더라도 그대로 남겨두고 후세에 교훈으로 삼기도 하고, 자라나는 학생들의 교육 자료로 삼는 것을 보고 머리가 숙여졌다"고 덧붙였다.


김 교육감은 "반면 놀랍게도 우리 대한민국은 일제 만행의 흔적을 샅샅이 지워버려 의도적인 것인지, 우연한 것인지 규명해야 한다"라며 "전북 내에서만이라도 일제만행의 흔적을 찾아 보존하는 작업을 구체화하는 일을 도교육청이 해나갈 것이며, 학교교육과에서 이를 구체화하는 작업을 진행하도록 이미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최근 정부가 2017년에 고교 무상교육을 전면 실시키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무상교육을 위해 가장 중요한 재원은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무상교육의 주체는 헌법상 명확하게 국가로 되어있는 만큼 이를 지방정부에 떠넘기려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김 교육감은 "우리에겐 꿈같은 이야기지만, 독일은 통일된 이후부터 받기 시작했던 대학 등록금을 다시 없애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며 "고교 무상교육 재원을 지방정부나 시도교육청에 떠넘기지 말고 철저하게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whicks@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