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한길 "이제부터 비상체제…원내외 투쟁"(종합)

"민주당의 인내력 바닥 났다"
1일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 설치하고 의원총회 열기로
원내외 병행 투쟁으로 정국 긴장도는 크게 높아질 듯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3-07-31 08:08 송고 | 2013-07-31 09:11 최종수정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민운동에 나서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은 분노하고 민주당의 인내력은 바닥이 났다"며 "국정원 개혁을 위한 비상체제에 돌입해 당 대표가 직접 원내외 투쟁과 협상을 동시에 이끌겠다"고 밝혔다. 2013.7.3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31일 "이 시간부로 민주당은 비상체제에 돌입한다"며 원내·장외 병행 투쟁 방침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까지 많은 국민들의 의견을 들었고, 오늘 의총을 통해 당의 결의를 모았다. 이를 바탕으로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해 국민과 함께 나설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의 장내외 병행 투쟁 전개로 정국의 긴장도는 크게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은 "민주당이 원내 협상의 여지를 남겨두었기 때문에 국정원 국정조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경우 정국이 급랭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국조를 둘러싼 여야 격돌이 발발할 경우 정국은 한치 앞도 볼수 없는 상황으로 빠질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김 대표는 "그동안 추미애 본부장이 이끌어왔던 '정치공작 진상규명 및 국정원 개혁운동본부'를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개혁 국민운동본부'로 확대개편해 당 대표인 제가 본부장을 직접 맡아 이끌겠다"면서 "원내외 투쟁과 협상을 동시에 직접 이끌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이미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사건의) 진실을 알고 있는데 박근혜 대통령은 진실을 외면하고 애써 눈 감고 있고, 새누리당은 진실의 촛불을 가리고 국정조사를 회피하는데 전념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국민은 분노하고, 민주당의 인내력은 바닥이 났다"고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국조 기간 45일 중에 30일을 파행시켰다. 세 번의 파행과 20여 일간의 국정조사 중단, 증인채택 거부로 인해 더 이상 국조에 성과를 기대하기가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고,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의 주범들을 '조건부'라는 말로 보호하면서 야당을 기만하고 있다"며 "심지어 이런 위중한 상황에도 여름휴가를 운운하며 국조를 모면하려고 여당이 보이는 행태는 국민과 국회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당내·외 비판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새누리당을 설득하고 인내하며 지금까지 왔다. 민주당은 그 동안 국정조사를 정상적으로 가동시키기 위해 인내할 만큼 인내해 왔고, 참을 만큼 참았다"면서 "그러나 이미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의 진실규명과 국정원 개혁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 확인된 마당에 더는 참기가 어렵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과 하는 첫 걸음으로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를 설치하고, 내일 국민과 함께 하는 첫 의원총회를 현장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홀로 걸을 수 없다. 그리고 우리가 걸을 때 우리는 항상 앞으로 행진할 것이라는 맹세를 해야 한다. 우리는 어두운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는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연설을 인용한 뒤 "진실을 찾는 수천, 수만의 국민이 우리와 함께 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견 직전 미리 배표된 김 대표 회견문 초안에는 '촛불이 함께 할 것'이라는 표현이 있었지만 최종 회견문에는 '국민이 함께 할 것'이라는 문구로 수정되는 등 회견문 여러 군데에서 톤을 조절한 흔적이 드러났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