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인천대 432인,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시국선언’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3-07-18 05:58 송고
18일 인천대학교 432인을 대표한 학생 20여명이 인천시청 앞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인천대학교 432인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 News1



“선거권은 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이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가져야할 권리입니다. 이 신성한 권리를 침해한다면 그것은 국기문란입니다.”


인천대학교 학생 432인을 대표한 학생 20여명은 18일 인천시청 앞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인천대학교 432인 시국선언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학생들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제18대 대통령선거에서 국정원 소속 직원들에게 인터넷상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비방하도록 지시했다는 것이 검찰 조사결과 밝혀졌다”며 “정부기관이 국민들의 눈을 피해 수많은 국민들이 목숨으로 일궈낸 민주주의를 파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용판 전서울지방경찰청장은 선거 과정에서 국정원 선거개입 정황을 파악했음에도 신속한 수사를 이유로 사건을 축소 수사했다"며 "대통령 선거를 사흘 앞두고 갑자기 전례없던 중간 수사 결과까지 발표하고 특정 후보에게 대선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정원과 수사기관은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를 무시하고 있다”며 “선거권은 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이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가져야할 권리이다. 이 신성한 권리를 침해한다면 그것은 국기문란”이라고 말했다.


학생들은 “인천대 학생 일동은 정부와 국가권력에 의해 민주주의가 파괴되는 모습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정원 선거개입 사태가 명명백백히 밝혀지고 관련 책임자가 응당한 처벌을 받을 때까지 두 눈을 똑바로 치켜뜨고 행동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인천대 432인 시국선언은 1만1000명 학생 중 432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인천대 총학생회의 공식 입장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인천대 김주남 총학생회장은 “국정원 사태가 학기말과 겹쳐서 시국선언이 늦게 진행됐다”며 “단과대 학생회와 시국선언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지 못해 이번 시국선언은 자유롭게 시국선언을 하고자 하는 학생 432명이 모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jjujulu@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