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물귀신 작전 그만"…김현·진선미 제척 일축

국정원 국정조사 시작부터 가시밭길 예고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3-07-09 05:17 송고



국회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야당측 간사인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9일 새누리당 국조 특위 위원인 이철우·정문헌 의원이 위원직을 사퇴하며 민주당을 향해 김현·진선미 의원의 제척을 요구한 데 대해 수용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은 국정원 불법적 대선개입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 온 김현, 진선미 의원에 대한 물귀신 작전을 그만 둬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오늘 특위 위원을 사퇴한 정문헌, 이철우 의원은 'NLL(북방한계선) 포기' 허위 발언의 당사자이자 국정원 출신으로서 국정원 국정조사의 명백한 부적격자"라며 "어차피 하고 싶지도 않은 특위 위원을 사퇴하면서 마치 도매금 처리하듯 김현, 진선미 의원의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처음부터 국정조사에 응할 준비가 돼있지 않았고 국정조사 합의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방해공작을 해왔다"며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으로 국민적 분노가 극에 달하자 박근혜 대통령은 코너에 몰렸고 이에 놀란 새누리당은 정문헌, 이철우 사퇴 카드로 국정조사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이런 저런 꼼수와 핑계를 대지말고 차라리 '김현, 진선미 의원이 무섭다'라고 말하라"며 "이제는 국정조사 방해용 카드를 접고 정정당당하게 국정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김현, 진선미 의원 제척 요구는 내정간섭이라고 본다"며 "얼토당토않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따라 10일로 예정된 국정원 국정조사 세부 실시계획서 채택은 낙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정원 국정조사특위 여당 간사인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은 "김현, 진선미 민주당 의원을 특위 위원에서 제척하지 않는 한 한발짝도 특위활동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청래 의원은 민주당의 국정조사 실시계획서는 모두 완성된 상태로 조사 대상과 청문회 일정, 증인 부분 등 모든 부분의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증인 부분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도 포함돼 있냐는 질문에 "NCND(Neither Confirm Nor Deny·긍정도 부정도 아니다)"라고 답해 이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요구할 것임을 시사했다.






sanghw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