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국정원 대선개입 충북대책위, "대선개입 진상규명하라"

(충북=뉴스1) 정민택 기자 | 2013-06-27 04:42 송고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국기문란 헌정유린 충북대책위원회(가칭) 27일 오전 국정원 충북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2013.6.27/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국기문란 헌정유린 충북대책위원회(가칭)는 27일 국가정보원 충북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정원의 조직적이고 치밀한 대선 개입 실체가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가장 민구적이고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대통령 선거에 국정원이 불법 개입해 여론을 조작하고 야당후보에게 불리한 선거국면을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선기간 중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은 축소, 은폐에 적극 가담했다”며 “국정원과 경찰 등 국가권력기관이 한 통속이 돼 대통령선거를 왜곡하고 헌정질서를 파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정원은 정권에 반대하는 세력을 종북세력으로 규정했다”며 “색깔론이 수구세력의 정권유지수단임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모습”이라며 “망국적인 색깔론은 민주주의와 양립할 수 없고 반드시 뿌리 뽑아야할 악임을 이번 사건을 통해 우리 국민은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이 조작, 개입한 행위와 결과의 직접 수혜자”라며 “국정 최고지도자로서 국정원의 선거개입 관련 책임있는 입장을 지금 당장 국민 앞에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국기문란 헌정유린 충북대책위원회(가칭) 27일 오전 국정원 충북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2013.6.27/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min777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