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분당선 연장 매탄~수원역명 선정 논란 예고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 | 2013-05-07 02:02 송고

올 연말 분당선 연장 전 구간 개통을 앞두고 역명 선정에 대한 주민 관심이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매탄역을 삼성디지털역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해 역명 선정을 놓고 주민간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7일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분당선 연장 기흥~망포 구간 개통에 이어 올 연말 망포~수원역 구간이 개통된다.


2000년 이후 13년만에 분당선 연장 전 구간이 연결되는 것이다.


올 연말 개통되는 수원구간에는 매탄~수원시청~매교~수원역 등 4개역이 들어선다.


시는 망포~수원 구간 개통에 맞춰 13일 시청에서 역사명칭 선정 주민설명회를 갖기로 했다.


주민의견을 수렴해 역사명칭을 선정한 뒤 한국철도공사 역명심의위원회에 제출하기 위해서다.


일부 주민들은 이와 관련, 매탄역을 삼성디지털역으로 바꿔달라고 요구를 해 역사명칭선정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매탄역이 권선동과 매탄동 경계에 위치해 있는데 매탄역으로 부르게되면 권선동 주민들의 불만을 불러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를 감안할 때 매탄동에 위치한 세계적 기업 삼성전자와 디지털시티의 이름을 따 삼성디지털역으로 개명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수원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시는 역사 선정 관련 주민의견은 적극 수렴, 역사명칭 선정시 반영검토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분당선 연장 망포~수원역구간 개통에 앞서 역사명칭선정과 관련한 주민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라며 "7월까지 주민의견을 수렴해 철도공사 역명선정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hk1020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