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부산진역∼부산역 철로 새로운 도심으로 개발된다

국토부, '부산역 일원 개발사업' 국가사업으로 확정
2023년까지…부산역은 KTX 전용, 부전역이 종착역

(부산=뉴스1) 박동욱 기자 | 2013-04-29 04:38 송고
사진왼편으로 보이는 철로(부산진역∼부산역)일대가 2023년도까지 새로 개발되는 부지로 활용된다. © News1



앞으로 10년 뒤 부산 서면에 위치한 부전역이 KTX를 제외한 부산의 사실상 종착역으로 재탄생한다.


이에 따라 부산역은 KTX전용 역 구실만 하게되고 부산진역 주변 CY(컨테이너 야적장)도 부산신항역으로 이전돼 부산진역∼부산역 일원이 해안과 연계된 부산의 관문 도심으로서 옛 영화(榮華)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헌승 의원(부산진구을)은 29일 "국토해양부로부터 '부산역 일원 철도부지 종합개발사업을 올해부터 실시설계 전 단계인 기본계획을 시작으로 국가 예산이 투입되는 국가사업으로 확정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부산역 일원 철도부지 종합개발사업'은 부산시가 북항 재개발사업과 연계, 산복도로 르네상스 등 부산의 원도심을 되살리기 위해 추진해 온 부산의 숙원사업으로, 지난해말 한국개발연구원(KDI)으로부터 경제적 타당성을 인정받았으나 아직 정부로부터 국가사업으로 승인을 받지 못해 왔다.


부산시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부산역 철도시설 이전 및 종합개발계획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시의 종합계발계획에 따르면 사업 대상지는 부산역(조차시설 포함)에서 부산진역에 이르는 폭 80~150m, 길이 3.2㎞로 총면적 53만㎡에 이른다.


약 16만평으로 옛 하야리아 부대에 조성되고 있는 부산시민공원 면적과 비슷한 규모다.


이 중 부산역과 KTX선로를 제외한 모든 시설을 이전하거나 걷어낸 후 34만㎡에 대해 종합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시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10년간 496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부산역 일반철도와 조차시설의 부전역 이전 ▲부산진 컨테이너야적장(CY)의 강서구 송정동 신항역 이전 ▲부산역 KTX 전용역화 및 지상으로 노출된 일부 선로구간 데크화 등 3단계로 나눠 진행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도심과 해안의 단절을 가져왔던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이 완전 걷히게 돼, 1876년 '강화도조약'에 따른 부산포 개항이후 부산의 관문 역할을 해 온 부산역 일대 주변이 새롭게 거듭 나게 된다.


부산시와 국토부는 그동안 국회에서 기본계획 실시수립 용역비 20억 원을 확보하고도 기획재정부가 예산과목을 지방경상이전비로 정하는 바람에 사업주체를 놓고 갈등이 빚어왔다.


이 의원은 "국토부가 용역비에 대해 지방경상이전비로 정부에서 사용할 수 없는 부분이라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이 예산을 부산시가 도시개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하는 데 사용하는 대안을 제시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부산 KTX역 지하화의 대안으로 계획된 '부산역 일원 철도부지 종합개발사업'은 부산시와 지역 정치권의 끊질긴 노력에다 지난해 12월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합격점을 받음으로써 마침내 국가 사업 추진이란 결론을 얻어냈다.





iecon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