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노동

'메이데이' 맞은 이주노동자들 거리 나서

노동3권 보장·고용허가제 폐지 등 주장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2013-04-28 06:56 송고 | 2013-04-28 23:38 최종수정


이주노동자를 비롯한 시민들이 지난해 4월29일 오후 서울 보신각 앞에서 2012 이주노동자 메이데이(5월1일·노동절)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경기이주공대위, 민주노총, 이주공동행동 등은 28일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2013 이주노동자 메이데이' 집회를 열고 "이주노동자의 노동3권을 보장하고 고용허가제를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한국에서 일하는 이주노동자들이 법정공휴일인 노동절에도 쉬지 못하고 일을 하는 실정"이라며 "이주노동자들은 3D업종에서 일하면서 저임금과 장시간노동, 위험노동에 시달리고 있고 작업장과 사회에서 인종차별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주노동자들이 구인업체 정보를 알 수 없고 업체 변경횟수를 3회로 제한하는 고용허가제 때문에 사업장 이동의 자유가 실질적으로 박탈됐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우다야 라이 이주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업자들은 우리를 기계처럼 이용하고 겉으로는 다문화사회라고 하면서 속으로는 탄압하고 있다"며 "이주노동자가 사업장을 선택하지 못하는 것과 노조활동을 할 수 없게 만드는 상황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베트남 출신 이주노동자 부 뚜엣 흐엉씨는 "사장님이 이주노동자에게 안전교육을 베트남어로 시키고 안전에 관한 법 규정을 준수하도록 해야 한다"며 "고용노동부는 영세업자 사업주로 하여금 노동법을 준수하도록 해 우리의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미등록 노동자가 많다고 하는데 그건 한국 정부가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전가하는 것"이라며 "미등록 노동자가 되고 싶어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고 고용허가제 자체가 미등록 체류자를 만들어내는 제도"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손도장 찍기와 무료 노동상담, 무료 한의진료, 산업안전보호구 체험 등 행사가 마련됐다.


집회 참가자 300여명은 집회를 마친 뒤 시청광장까지 행진했다.





hm334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