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KAIST 김순태 교수, 유럽 설계 자동차학회서 '최우수논문상'

아시아 대학 최초로 수상

(대전=뉴스1) 박지선 기자 | 2013-04-16 04:49 송고
김순태 KAIST 전산학과 교수. © News1



KAIST는 전산학과 김순태 교수가 ‘2013 유럽 설계 자동화 및 테스트 학회(Design, Automation and Test in Europe conference, DATE)’ 설계부문에서 아시아 대학 최초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DATE는 설계 자동화 및 내장형 시스템 분야의 세계적인 학회로 지난달 프랑스의 그르노블(Grenoble)에서 개최됐다.


이번 학회에서 평가된 총 829편의 논문 중 206편이 선정, 4개 부분(설계·응용·테스트 및 신뢰성·내장형 소프트웨어) 각각 한 편이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특히 설계 부문은 가장 많은 500여편의 논문이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측에 따르면 김 교수는 논문 ‘AVICA: an Access-time Variation Insensitive L1 Cache Architecture’로 트랜지스터 미세선폭이 작아짐에 따라 발생하는 공정변이를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Level-1 캐쉬 구조(AVICA)를 제안해 심사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존의 다른 기법들이 에러율이 높아짐에 따라 오버헤드가 매우 증가하는데 반해 AVICA는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어, 미래 프로세서에 내장되는 Level-1 캐쉬에 적용될 수 있는 우수한 기술로 평가됐다.



▲캐쉬

메인 메모리와 중앙처리장치 사이의 속도차이를 완화하기 위해 중앙처리장치내에 존재하는 메모리 데이터 저장소.

▲공정변이

반도체 공정기술의 정밀도 저하에 의해 발생하는 트랜지스터 길이나 폭 등의 변이.

▲오버헤드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하드웨어, 성능저하 등의 비용.





pencils31@gmail.co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