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모바일투표 폐지 두고 갈등 여전

전준위, 여론조사 20%의 대상·비율 놓고 갈등 못잡아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3-03-02 06:50 송고



민주통합당이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대 규칙(룰)을 두고 계파 간 갈등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지난달 27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중앙위원회를 열어 모바일 투표제를 사실상 폐지하는 전당대회 관련 안건을 논의했으나 주류측과 비주류측의 이견으로 원안을 통과시키는 데 실패했다.


민주당은 전대준비위원회(전준위)의 최종안이 나오면 당무위를 거쳐 전대룰을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지만 전준위는 최종안 결정에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전준위 관계자는 2일 뉴스1과 통화에서 "중앙위 이후 전대 룰과 관련해 전준위가 공식적으로 의논한 적은 없다"며 "다만 당내 상황을 감안할 때 조속히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준위는 양측을 모두 만족시킬 만한 타협안을 조속히 내놓기에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당초 중앙위에서는 당무위원회에서 결정한 '대의원 50%+권리당원 30%+일반국민 여론조사 20%'의 차기 지도부 선출 방식을 의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주류측은 '여론조사 20%' 부분을 '여론조사 10%+(모바일 투표를 통한) 국민선거인단선거 10%'로 수정해야 한다며 원안통과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따라서 '대의원 50%+권리당원 30%+일반국민 여론조사 20%'의 차기 지도부 선출 방식은 '일반국민'이라는 문항을 뺀 수정안으로 가까스로 중앙위를 통과했다.


전준위는 향후 재논의를 통해 여론조사 20%의 내용을 어떻게 채울지를 최종 결정해야 한다.


그러나 여전히 모바일 투표 폐지를 놓고 주류와 비주류가 첨예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어 전준위가 어떤 결정을 내려도 당내 계파 갈등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류측 한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국민참여경선을 도입해 대선 후보도 선출했는데 이것을 제외한다는 것은 민주당을 부정하겠다는 것이냐"며 "총선과 대선에서 패배한 것을 지지자의 탓으로 돌리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35만6000명의 국민선거인단에게 10%의 비율을 할당해야 한다"며 "국민과 함께 가야만 민주당이 존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비주류측 한 의원은 "모바일 투표제를 도입되면서 당원의 권리가 실종되고 당 정체성이 당심과 멀어지는 등 특정 계파가 당권을 장악하는 부작용이 초래됐다"며 "모바일 투표제는 가능한 배제되야 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전준위가 타협안으로 여론조사 20%의 대상과 비율을 '일반국민 여론조사 10%+일반당원 여론조사 5%+국민선거인단 여론조사 5%'로 조정 제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전준위는 5일 정기 모임을 갖고 이 문제애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sanghw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