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일본 경찰·우익이 위안부 관련 활동 탄압"

김복동 할머니 "박 대통령 빨리 해결해줬으면"

(서울=뉴스1) 김승환 인턴기자 | 2013-02-27 03:59 송고 | 2013-02-27 05:07 최종수정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우익들의 망언과 일본 경찰의 탄압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3.2.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8개 시민단체는 27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우익의 폭력적 언동과 인권활동가에 대한 일본 경찰의 탄압에 항의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오사카부 경찰 공안3과가 혐한 단체인 '재일동포의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 회원들의 오사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증언집회 관련 신고를 받아들여 인권활동가 4명을 피의자로 지정하고 사무실과 가택 등 7개 장소에 대한 수색을 강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특회 회원들이 지난해 9월 오사카에서 열린 집회를 방해하기 위해 집회장에 침입해 이를 주최측 활동가가 제지한 일이 있었지만 당시 상해를 입을 만한 물리적 충돌은 전혀 없었다"며 "집회장 앞에서 미리 대기하고 있던 오사카부 경찰은 우익들의 방해로 인한 충돌이 발생했다면 미리 막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경찰당국의 이같은 부당한 수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시민들에 대한 명백한 공권력의 탄압행위이며 전쟁범죄 미화와 인권옹호 활동가들에 대한 테러를 눈감고 맞장구치는 국가폭력이자 범죄행위"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문제해결을 위해 △오사카 경찰의 피의자 4명에 대한 불기소와 시민운동 탄압 중단 △일본 정부의 우익의 몰역사적 폭력에 대한 단호한 대처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법적 책임 이행 △한국 정부의 강력한 대응과 조속한 문제 해결 △국제사회의 일본 내 공권력의 탄압행위 조사와 재발 방지 조치를 촉구했다.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일본 내 우익단체들의 활동 배후에는 일본 정치 지도자들이 있다"면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조사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88)는 "우리가 아무리 아우성을 쳐도 우리 정부는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대한민국 첫 여성 대통령으로서 꼭 이 문제를 하루 빨리 해결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hwon595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