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환경

환경부, 전기차 급속충전기 80대 설치

2013년 2단계 사업으로 100여대 추가 설치

(서울=뉴스1) 이은지 기자 | 2013-02-21 21:01 송고


롯데마트 주엽점에 설치된 전기자동차 충전소. © News1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공공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1단계가 완료돼 공공 급속충전기 80대가 설치됐다.


설치된 공공 급속충전기는 오는 3월부터 한국환경공단 자동차환경인증센터에 위탁해 운영하게 된다.


22일 환경부에 따르면 비상용 공공 급속충전소는 전기자동차 운전자들의 충전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우선 전기차 보급 선도도시를 중심으로 마련됐다.


설치지점은 전기자동차 1회 충전 주행거리, 전기차 보급대수, 접근성 등을 고려해 공공건물, 공영주차장, 대형마트(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과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선정됐다.


이번 조치로 전기차 소유자는 자택(구입기관)에 주차 중일 경우 원칙적으로 완속충전기(4~6시간 소요)를 이용하고 전기차 운행 중 배터리 잔량이 없어지는 비상시에는 공공 급속충전소(최대 25분 소요)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소유기관 주차장에는 전기차 구입시 완속충전기가 설치되고 비상 공공 충전소의 위치는 스마트폰 '충전인프라 정보시스템' 앱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공 급속충전소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2014년부터 유료로 전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2012년 1단계로 80대의 비상용 급속 공공충전소 설치를 완료한데 이어 2013년에는 2단계로 100여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향후 본격적인 전기차 민간 상용보급에 대비해 공공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고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해 공동주택 홈 충전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 등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le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