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단독] 박시후 '성폭행 의혹' 약물 감정

경찰, 피해자 머리카락·혈액 채취
국과수 감정 결과 이번주 나올 듯

(서울=뉴스1) 전성무 기자 | 2013-02-21 18:40 송고



배우 박시후. © News1



배우 박시후씨(35·본명 박평호)의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 혐의를 수사중인 경찰이 고소인 A씨(22·여)의 머리카락, 혈액, 소변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약물 성분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이는 경찰이 A씨에게 마약이나 수면제 등 약물이 투여됐을 가능성을 수사한다는 의미로 감정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면 사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박씨에게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추가될 수도 있다.


서울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A씨가 경찰서를 방문해 최초 성폭행 피해상담을 하는 과정에서 박씨측이 몰래 마약이나 향정신성의약품, 수면제 등 약물을 투여한 의심이 들어 A씨로부터 머리카락, 혈액, 소변을 채취했다.


경찰은 이날 채취한 시료를 즉시 국과수로 보내 긴급감정을 의뢰했다.


A씨에게 약물이 투여된 정황은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도 일부 드러난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앞서 박씨와 A씨, 두 사람을 소개시켜 준 것으로 알려진 연기자 김모씨 등 3명이 처음 술을 마셨던 서울 청담동 포장마차와 박씨의 자택 지하주차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에는 A씨가 지난 14일 오후 11시께 포장마차에서 박씨 일행과 함께 술을 마시고 가게를 나설 당시 혼자 계단을 걸어가는 장면이 담겨 있다.


그러나 포장마차를 나서 차량으로 10여분 동안 박씨의 청담동 자택으로 이동한 뒤 지하주차장에서 찍힌 영상에는 A씨가 김씨에게 업혀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은 술을 마시거나 이동하는 과정에서 박씨 일행 중 누군가 A씨에게 약물을 투여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홍초소주 2병을 나눠 마셨는데 내가 취할 리가 없다"면서 "자고 일어나보니 박씨 집에서 성폭행 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감정 결과는 보통 2주 후 통보되지만 이번은 긴급감정이므로 이번 주 안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지난 14일 오후 11시께 서울 강남구 포장마차에서 지인 김씨의 소개로 만난 A씨와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집으로 A씨를 데려가 다음날 오전 2시께 성폭행한 혐의로 A씨로부터 고소당했다.


그러나 박씨와 소속사는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오는 24일 박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lenno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