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3D 애니 '두다다쿵' 제작발표회 서울서 개최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3-11-25 05:24 송고


사진제공=광주시 © News1


광주시가 사업비를 일부 지원해 제작된 3D 애니메이션 '두다다쿵' 제작발표회가 28일 서울 The-K(옛 서울교육문화회관)호텔 크리스탈 볼룸에서 개최된다.


이 작품은 두더지의 땅위 세상 모험을 소재로 한 TV시리즈 3D애니메이션으로 다음 달 18일 EBS 첫 방영을 앞두고 있다.


제작발표회는 제작사인 아이스크림 스튜디오㈜와 EBS가 공동 주최하고 라이선싱 사업 에이전트를 맡고 있는 ㈜온앤프로 주관으로 문화콘텐츠 업계 종사자와 라이선싱 사업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두다다쿵'은 EBS와 아이스크림 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한 총 26회(회당 11분) 3D애니메이션 TV시리즈다.


'다다'라는 소녀가 '두다', '꺼버'라는 두 두더지와 함께 숲 속 모험을 통해 자연과 우정을 배워나가는 이야기를 재미있고 생동감 있는 영상으로 표현했다.


제작사는 2011년 광주시 '문화콘텐츠 기획·창작 스튜디오 운영지원'사업 일환으로 '두다다쿵' 파일럿(10분×2편)을 만들어 지난 해 6월 EBS를 통해 전국에 방영된 후 아시아문화산업투자조합의 첫 번째 투자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아이스크림 스튜디오(대표 최병선)는 2010년 광주시 지원으로 창업해 현재 광주 CGI센터에 입주해 있고 SPP(서울프로모션플랜)2011에서 우수기술상, 올 6월에는 지역 우수 콘텐츠기업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광주시는 2006년부터 애니메이션, 만화, 게임 등 콘텐츠 창작개발 및 제작지원을 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대표 작품인 ㈜마로스튜디오의 '우당탕탕 아이쿠', 써니사이드의 '아기고릴라 둥둥' 등은 EBS를 통해 방영됐고 국내외에서 다양한 캐릭터상품 사업을 진행중이다.


오순철 시 문화산업과장은 "두다다쿵은 기획에서 제작까지 공동으로 분업과 협업을 통해 문화수도 광주에서 만들어낸 새로운 성공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수한 콘텐츠 발굴뿐만 아니라 창업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eing@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