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日 아베 내각 인면수심 행보 지속…반인륜적 국가"

'고노 담화 재검증 결과' 발표에 "자국 내 비판 외면 말아야"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2014-06-22 06:53 송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AFP=News1 최종일




새누리당은 22일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재검증 결과'발표에 대해 "아베 내각이 일본 내부의 자성의 목소리에도 아랑곳 않고 인면수심(人面獸心) 행보를 지속한다면 아베 내각은 물론 일본 전체에 '반인륜국가'라는 주홍글씨가 덧씌워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함진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재검증 결과'발표에 대한 일본 내부의 비판이 커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함 대변인은 "고노 담화를 발표한 고노 요헤이 전 장관은 '담화는 사실 그대로이며 올바르게 모든 게 쓰여 있다. 새로 덧붙일 것도 뺄 것도 없다'고 밝혔고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 정부는 역사를 직시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며 "일본 언론도 '일본 정부의 행위는 신의를 저버린 것이다', '고노담화를 문제 삼는 일은 이제 그만하고 한일 협력을 생각해야 한다'며 아베 내각의 행보를 비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 대변인은 "아베 총리는 자신의 야욕과 오판이 양심적인 일본 국민들의 명예까지 실추시키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며 "일본의 반역사적 행태에 대한 자국 내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숙 원내대변인도 이날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역사를 잊으려는 일본의 무모한 시도는 벌써 주변국의 지탄을 받고 있다"며 "중국은 '강제 동원된 위안부는 군국주의가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아시아 등 피해국 인민들에게 저지른 엄중한 반인도 범죄로 명백한 증거로 확정된 사안'이라고 논평했고 미국 역시 '고노담화의 계승은 일본이 주변국과 관계를 개선하는데 중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뿐만 아니라 당시 담화를 발표한 고노 요헤이 전 장관은 '21년 전 관방장관으로서 국내외의 자료, 옛 군인, 위안소 경영자 등 폭넓은 관계자의 증언과 위안부들에 대한 청취 조사를 토대로 작성한 것이 고노 담화'라며 고노담화가 역사의 진실을 담았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주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며 "일본 정부는 이번 발표를 철회하고 비 인륜적 범죄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조속히 실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cunjam@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