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국정원 5·18, 전라도 비하 '댓글 공작'…광주 '부글부글'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3-07-03 06:23 송고


국가정보원이 '댓글 공작'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전라도를 노골적으로 비방한 사실이 드러나며 광주지역 각계가 분노하고 있다.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3일 "국정원의 5·18민주화운동 왜곡 댓글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사과와 관련자에 대한 엄중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정원의 왜곡 댓글로 광주시민은 충격과 깊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국정원 심리전담요원들이 '아는 사람들은 다 알잖아, 간첩들이 폭동을 일으켰다는거', '전라디언 폭도들은 남겨둔 역사의 과오', '폭동 맞당께' 등의 댓글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같은 국정원의 행태는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며 자랑스런 민주정신을 부정하는 반역사적, 반민주적 행위"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국정원은 왜곡 댓글에 대해 광주시민에게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자를 엄중 처벌하라"며 "국정원의 반국가적 정치개입과 5·18의 왜곡에 대해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혜자 민주당 최고위원(광주 서구갑)도 이날 "국정원이 '댓글 공작'을 하면서 호남 비하 등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5·18 왜곡에 앞장선 것에 대해 충격을 넘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박 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언비어를 통해 지역감정 조장과 역사 왜곡으로 국민과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는 국가 전복 세력, 간첩이나 하는 짓"이라며 "국가정보원이 무슨 국가전복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근혜 캠프, 새누리당, 국정원으로 이어지는 치밀한 권력찬탈 커넥션을 밝혀내는 것과 더불어 지역감정 조장, 5·18 역사 왜곡 세력의 실체와 그 배후를 명명백백 밝혀내야 한다"며 "헌정파괴, 국기문란, 권력찬탈, 지역감정 조장, 역사왜곡의 책임자와 그 배후세력은 끝까지 추적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진보당 광주시당도 2일 성명을 통해 "국정원의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댓글공작'은 범죄행위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국가정보원이 홍어, 절라디언, 폭동 등의 댓글로 전라도를 비하하고 5·18민중항쟁을 왜곡하는 '온라인 댓글공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가기관이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범죄적 행위를 저질렀다는 것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윤민호 시당위원장은 "국정원의 지역감정 조장 행위와 일베와의 관계 문제는 국정조사에서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국정원의 댓글공작은 5·18민중항쟁과 전라도민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인 만큼 검찰 수사에서 철저하게 조사되고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bei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