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김복동 할머니 별세…日, 위안부 문제 미뤄선 안 돼"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9-01-29 10:45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