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김복동 할머니 별세…日, 위안부 문제 미뤄선 안 돼"

"사과는커녕 초계기만…억지 도발 멈춰야"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9-01-29 10:45 송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제사회에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처음으로 공개 고발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전날(28일) 별세한 것에 대해 김복동 할머니의 명복을 빌며,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복동 할머니는 암 투병생활 와중에도 위안부 피해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등 평생을 싸워오셨다"며 고인의 명복을 기렸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더 이상 위안부 문제 해결을 미뤄선 안 된다"며 "한일관계가 더 성숙한 관계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과거 국가범죄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부터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일본의 사죄를 받지 않고는 결코 죽을 수 없다고 하셨던 김복동 할머니가 어제 돌아가셨다"며 "(그런데) 일본은 사과는커녕, 초계기를 앞세워 도발을 일삼고,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헛된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수석부의장은 "한일관계의 미래는 역사를 바로 바라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하지만) 미래는 온데간데없고 초계기만 보인다. 일본의 진정한 반성과 사죄가 필요하고, 진정한 한일관계의 미래를 바란다면 더 이상 억지스러운 도발을 멈춰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김복동 할머니가 마지막 남기신 말씀이 죽기 전에 아베 총리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는 것이었다"면서 "결국 일본의 사과를 못 받고 돌아가셨다는데, (살아계신) 23명의 할머니께서 일본에 한을 갖고 돌아가시지 않게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복동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할머니들은 전 세계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인권운동가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김복동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유지를 받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평화·인권운동가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던 김복동 할머니가 28일 오후 10시 41분 향년 93세 나이로 영면했다. (뉴스1 DB) 2019.1.28/뉴스1



sesang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