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생활경제

[기자의 눈]'사드 보복' 정부만 보는 기업, 먼산만 보는 정부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7-03-10 07:20 송고
 
© News1
"우리가 없어져도 되는 기업인가요?"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의 보복이 거세지고 있다. 정부가 자위권을 명분으로 내세워 이번 결정을 내렸고 롯데그룹도 대승적 차원에서 부지를 제공키로 했지만 피해는 고스란히 기업의 몫이 됐다.  

그 사이 애국주의를 외치는 중국에서의 반한감정은 더욱 더 치솟고 있다. 최근 수년사이 '대국굴기'를 추진하면서 자신감을 얻은 중국은 과거 반일시위를 거론하며 "그 때와 지금의 우리는 다르다"고 겁박하거나 롯데나 한국 제품들을 불에 태우는 극단적 행동을 보여준다.

외교 마찰이 발생할 때 마다 민족주의에 기반한 중국인들의 집단행동은 늘 있어왔다. 지난 2012년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 지난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때마다 중국인들은 상대국을 자극해왔다. 반대로 말하면 그동안 사드 배치를 결연하게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던 중국의 '대국답지 않는' 보복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다는 얘기다.

기업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 혹은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한다거나 피해 업종에 대해 긴급자금을 지원한다는 원론적 대응책을 제시한다.

서울시도 여행업, 면세점, 호텔업 등 피해가 예상되는 업계 관계자와 함께 최근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했으나 싼커를 적극적으로 유치한다는 결론을 도출하는 수준이다. 

그룹의 한 관계자는 "정부에서 기업의 피해에 대해 나몰라라 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보복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며 "물밑 외교채널을 통해 해결하지 못하는 현 상황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롯데는 지난달 말 이사회에서 사드 배치 부지를 제공한다고 결정한 이후 "사드와 관련해 어떤 코멘트도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조심스런 입장을 취했다. 그러나 약 1주일이 지난 최근에는 "정부가 나서서 할 수 있는 것은 뭐라도 해 이대로 방기하거나 방치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롯데가 최근에 처한 상황을 짐작케하는 이같은 발언은 정부와 기업간 엇박자를 드러내는 것이여서 더욱 더 씁쓸하다.  





ejjung@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트럼프 "한국 사드비용 내라…FTA도 재협상을"
"10억달러 지불해야, 북한과 심각한 충돌 가능성…시진핑은 매우 좋은 사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단독 인터뷰에서 한반도 사드(…
安 "국회합의 총리"…'대통령 임기···
중톱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8일 차기 대통령 임기 3년 단축 방안에 대해 …
文 40% · 安 24% · 洪 12%…安 2주···
중톱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안철수 국민…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