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핵실험 나흘째…남북 '강 대 강' 대치 이어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北 "전쟁 접경으로 몰아간다" 비난
北, 뚜렷한 도발 징후는 아직 없어…軍 "좀더 상황 지켜봐야"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2016-01-10 08:30 송고
지난 8일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미군부대에서 미군 차량들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발표로 정부가 대북 확성기 방송을 낮 12시부터 전면 재개키로 결정하면서 남북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2016.1.8/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한지 나흘째가 되는 10일 남북은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발생한 북한의 4차 핵실험에 우리 군이 7일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카드를 꺼내들면서 한반도에는 연일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김기남 북한 노동당 비서는 8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의 완전 성공을 경축하는 평양시 군민연환대회'에서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에 대해 "나라의 정세를 전쟁 접경에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는 대북 확성기 방송이 재개된 이후 처음으로 나온 북한 측의 반응으로, 북한은 현재의 남북간 긴장 상태를 남측의 책임으로 돌리며 핵실험 성공을 자축했다.

또한 북한 군은 우리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따라 일부 지역에 대한 대남 감시를 강화하고 부대에 배치된 인력 수를 일부 늘렸다. 일부 전선에 대한 경계 및 감시도 강화했다.

이가운데 북한은 조선중앙TV를 통해 새로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사출시험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북한이 이 시점에서 영상을 공개한 것은 자신들의 핵 무기 개발 능력을 과시해 상황을 주도하기 위함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우리 군은 영상이 조작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대북 확성기 방송을 비판하고 과시용 영상을 공개하긴 했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도발 징후를 보이진 않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약간의 경계·감시 태세만이 증강된 상태로 현재까지 도발적인 행동은 없다"고 밝혔다.

개성공단의 출입경도 평소와 같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그럼에도 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대북 확성기를 재개했을 때도 북한이 5일 후에나 반응을 해왔다.

특히 지난 8일은 북한이 특별한 활동을 하지 않는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생일이었다.

군 관계자는 "통상 북한은 김정은 북한 제1노동당 비서 생일 등 기념일에는 특별한 행동을 하지 않아 왔다"며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이밖에도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 것과 관련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하기 위해 국제사회를 설득하는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한일 양국 국방장관은 지난 8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양국 간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해 한일 양국 국방장관이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는 한중 국방부 장관 간 직통전화(핫라인) 가동도 협의 중이다. 중국측이 핫라인 가동과 관련한 우리측 요청에 대해 아직까지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8일 오후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이 안보리 협의과정에서서 긴밀히 협의할 것을 약속했다. 북한문제를 논의하는 6자회담의 한중 수석대표간 협의도 조만간 개최될 예정이다.

정부는 유엔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주요 주변국에 이번 핵실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대북 제재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greenao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