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18 고문있었던 곳"…505보안부대 지하실 앞에 선 허장환씨

2019/05/15 16:43 송고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허장환 전 505보안부대 수사관이 15일 광주 서구 화정동 505보안부대 옛터를 찾아 지하실 문 앞에서 증언을 하고 있다. 505보안부대 지하실은 5·18 당시 수 많은 이들의 고문과 학살이 자행됐던 곳이다. 2019.5.15/뉴스1 beyondb@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