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18 고문있었던 곳"…505보안부대 지하실 앞에 선 허장환씨

2019/05/15 16:43 송고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허장환 전 505보안부대 수사관이 15일 광주 서구 화정동 505보안부대 옛터를 찾아 지하실 문 앞에서 증언을 하고 있다. 505보안부대 지하실은 5·18 당시 수 많은 이들의 고문과 학살이 자행됐던 곳이다. 2019.5.15/뉴스1 beyondb@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기상ㆍ재해] 태풍 다나스 휩쓴 흔적… 광안리, 쓰레기장 방불
  • [일반] '덥다 더워' 동물들의 여름나기
  • [일반] 폭염 날리는 신촌 물총 축제
  • [통일] 사상 처음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 [축구] U-20, 준우승 쾌거 이루고 금의환향
  • [일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 故 이희호 여사···47년의 동행
  • [일반]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슬픔에 잠긴 다뉴브강
  • [국방] " 전쟁의 상흔을 따라"…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 [일반] '대한민국은 꽃천지'
  • [일반] 헌책방에서 즐기는 패션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