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복궁 영추문 '43년 만에 빗장을 열다'

2018/12/06 12:55 송고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6일 서울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 개방행사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시민들이 영추문으로 입장하고 있다. 경복궁 영추문은 조선 시대 문무백관들이 주로 출입했던 문으로 흥선대원군이 재건했고, 일제강점기 때 주변 석축이 무너져 같이 철거됐다가 1975년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됐다. 2018.12.6/뉴스1 neohk@

인기 화보 갤러리

  • [ITㆍ과학] 우주 강국의 꿈을 싣고 솟구치는 누리호 시험발사체
  • [영화] 별들이 수놓은 레드카펫, 부산국제영화제
  • [일반] 2018년 대한민국 추석 풍경
  • [청와대] 문 대통령·김 위원장 부부, 백두산 천지 동반산책
  • [청와대] 평양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첫 평양카퍼레이드
  • [일반] 제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 [통일] '꿈꾸던 순간...이뤄진 이산가족 상봉'
  • [일반] 성큼 다가온 입추(立秋)... '열매가 주렁주렁'
  • [외교] 아세안외교안보포럼에서 가까워진 남·북·미·중
  • [국회ㆍ정당] 스러진 '진보의 별' 노회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