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중권, 김의겸·송병기 비판…"선거가 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

"명예회복 위해 출마…걸렸으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조국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닌가"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2020-01-19 10:16 송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을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걸렸으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도대체 민주공화국의 선거가 언제부터 임명직 공직자의 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는가"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는 비리 세탁기가 아니다-김의겸 단상"로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해당 글에서 "청와대에 들어가 제일 먼저 하신 일이 부동산 투기였다"며 "시세차익이 10억이라나, 15억이라나? 나도 상대적으로 고소득인데 20년을 뼈 빠지게 일해도 그 돈 못 모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그 거액을 청와대에 들어가자마자 버셨더라"며 "상식적으로 돈이란 게 하늘에서 거저 뚝 떨어진 것이 아니라면 김 대변인께서 챙기신 그 돈은 남에게서 빼앗은 것일 테고, 그 '남'이란 앞으로 집을 사야 할 서민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억울하실 것이다. 그 짓을 자기 혼자만 한 것도 아니고, 따지고 보면 김 대변인은 초범 아닌가"라며 "진보신문 기자로 나름 청렴하게 살아왔는데, 막상 청와대 들어와서 보니 세상에, 입으로 진보 외치던 그 인간들이 사는 방식은 다들 조국이니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라는 회한이 들만도 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문제는 그 다음이다. 그 짓 하다가 걸렸으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총선에 출마 하겠다구요"라며 "황당한 것은 그 사유다. 그게 다 '명예회복'을 위해서"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의겸만이 아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송병기도 자신의 명예회복을 위해 선거에 출마한다고 한다"며 "도대체 민주공화국의 선거가 언제부터 임명직 공직자의 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는지요. 민주당, 조국의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라고 꼬집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 News1 이동원 기자

김 전 대변인과 송 전 부시장은 4·15 총선 출마가 확정 또는 예상되는 인물들이다. 

문재인 정부 2대 대변인이었던 김 전 대변인은 2018년 7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소재 복합건물(주택+상가)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한 사실이 지난해 3월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사퇴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말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건물을 매각한 차액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혔고, 직후 군산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송 전 부시장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아왔으며, 공직자 사퇴시한(16일)을 하루 앞둔 지난 15일 직권면직 퇴직해 총선 출마설이 제기됐다. 검찰은 송 전 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 제보하고, 청와대 인사들과 선거 전략 및 공약을 논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soho090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