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 진단'…"끝까지 싸우겠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11-19 19:55 송고 | 2019-11-20 09:07 최종수정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인천 구단 SNS 캡처) © 뉴스1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직접 자신의 췌장암 4기 진단 사실을 알리면서 동시에 아직 끝나지 않은 '하나원큐 K리그1 2019' 잔여 2경기를 모두 직접 지휘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인천은 19일 인천 유나이티드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상철 감독이 팬 여러분께 전하는 편지'를 전했다.

편지에서 유 감독은 "인천을 아껴주시고 선수들에게 큰 성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여러 말과 소문이 무성한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제 직접 팬들께 말씀드려야겠다는 판단이 섰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지난 10월 중순쯤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며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명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다. 하지만 저 때문에 선수들과 팀에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에 이를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병에도 불구하고 유 감독은 끝까지 그라운드에 나서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유 감독은 "인천의 감독으로 부임할 때 저는 인천 팬들께 '반드시 K리그1 무대에 잔류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리고 저는 성남 원정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하기 전 선수들에 '빨리 치료를 마치고서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도 했다"고 전했다.

그의 말처럼 유 감독은 지난 10월19일 성남FC 원정 경기 후 병원을 찾았고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와 인천의 경기에 함께 했다.

유 감독은 "앞으로도 저는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하지만 제가 맡은 바 임무를 다함과 동시에 우리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저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며 "팬 여러분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한다. 남은 2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축구인으로서의 자존심을 걸고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 저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편지를 맺었다.

인천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인천 전용경기장에서 상주상무와 K리그1 37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인천은 현재 승점 30점(6승12무18패)으로 10위를 기록 중이다.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