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7년 전 마지막으로 울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10-21 23:09 송고 | 2019-10-21 23:24 최종수정
성현아/SBS플러스 캡처 © 뉴스1
배우 성현아가 '밥은 먹고 다니냐?'에 등장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성현아가 마지막 예약 손님으로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수미는 성현아와의 인연을 묻자 "작품은 같이 안 했고, 몇 년 전 쇼킹한 스캔들이 있어서 한 번 만나보고 싶었다"고 했다.

이날 성현아는 "마지막으로 운 게 한 7년은 됐을 거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아들이 초등학교 1학년인데, 애가 태어난 후로 운 적이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김수미가 조심스럽게 "그런 스캐들이 있어도 안 울었냐"고 물어보자, 성현아는 "그런 일들이 있어도 절대 안 울었다. 그러다 보니 감정이 메말라 간다고 할까"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수미는 "그런 일이 있을 때는 울어야 한다. 눈물조차도 안 나온다는 건 더 비참한 것"이라고 조언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