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경심 자문 김PB "제 생각에 하드에 손댄 것은 증거인멸"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19-10-10 09:1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