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류여해 "나경원, 삭발하라…그래야 삭발 블랙홀 안빠져"

"야당이 삭발해도 조국 기차는 간다"
"나경원 삭발 때까지 울며 겨자먹기로 눈치보며 삭발"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19-09-20 15:36 송고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20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보수진영의 삭발행렬과 관련,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나서서 '오늘 내가 깎는다. 이제 더이상 삭발은 없다'고 외치고 바로 검찰조사 받아야 한다"며 "그래야 더이상 (삭발) 블랙홀에 빠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블랙홀 삭발릴레이를 어쩔 것인가. 매듭지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법무부장관 보좌관이 기사에 나오고 이슈가 되고 다음 검색어 1위"라며 "야당이 삭발해도 조국이라는 기차는 간다"고 밝혔다.

이어 "나경원 의원이 삭발할 때까지 울며겨자 먹기로 서로 눈치보며 삭발해야겠네"라고 덧붙였다.

류 전 최고위원은 "지금 더 난국이 됐다"라며 "조국 때문에. 덕분에 문재인 대통령은 뭘해도 국민은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