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일본대사관 건물 앞 인도에 차세우고 불질러…70대 중상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07-19 07:28 송고 | 2019-07-19 07:47 최종수정
© News1 DB

19일 오전 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건물 현관 앞에서 70대 남성이 탑승 차량에 불을 붙여 중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서울 종로구 중학동 트윈트리빌딩 앞 인도에서 차량화재가 발생해 이 불을 낸 70대 남성이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 건물 현관 입구에 차를 세운 뒤 차량 내에서 불을 붙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남성은 당시 차량 내 인화성 물질을 소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차량감식,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는 한편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원인과 방화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