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레시피

‘추석은 가고 음식만 남았다’ 남은 음식 맛있게 즐기는 방법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8-09-29 09:00 송고
긴 연휴가 끝나고 추석후유증과 함께 음식만 남았다. 남은 음식도 처치 곤란이지만 요리는 더욱 하기 싫은 주부들을 위해 준비했다. 간단한 조리로 환골탈태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주말 레시피를 소개한다. 
 
두반장 모둠전 찌개© News1

얼큰한 김치찌개에 동그랑땡만 들어가도 색다른 일품 요리가 완성된다. 든든한 아침을 즐기고 싶다면 ‘모둠전 찌개 레시피’를 참고해 보자. 

▷ 재료
이금기 중화 두반장 1 큰술, 이금기 프리미엄 굴 소스 1/2 큰술, 남은 전, 청, 홍고추 1개씩, 묵은지 적당량, 양파 1/2개, 표고버섯 1개, 물 800㎖

▷ 만드는 법
양파와 표고버섯은 굵게 채 썰고, 청·홍고추는 어슷하게 썰어 준비한다. 냄비나 뚝배기에 전을 가지런히 깔고, 그 위에 준비한 채소와 묵은지를 올려 물을 붓는다. (재료가 잠길 정도) 굴 소스와 두반장을 1 큰술씩 넣는다. 센 불에서 끓이다가 보글보글 끓으면 불을 낮춰 5분 정도 더 끓인다.

두반장 동그랑땡 볶음우동© News1

출출한 주말 낮 시간, 서로 눈치 싸움만 하면서 ‘꼬르륵’ 울려대는 배를 움켜 잡고 있다면, 만들기 쉬운 ‘볶음우동’은 어떨까. 냉장고에 있는 재료와 함께 면을 볶아 주기만 하면 된다. 야식 메뉴로도 좋고 술안주로도 그만이다. 

▷ 재료
이금기 중화 두반장 1 큰술, 우동 사리 1인분, 동그랑땡 5개, 표고버섯 2개, 피망 1개, 양파 1/2개, 식용유 1 큰술

▷ 만드는 법 
양파, 피망, 표고버섯 등의 채소는 굵게 채 썰어 준비한다. 남은 동그랑땡은 해동하여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팬에 식용유 1 큰술을 두르고 양파, 피망, 표고버섯 순으로 넣어 볶는다. 채소가 반쯤 익으면 동그랑땡을 넣어 함께 볶는다. 채소가 거의 다 익으면 두반장 1 큰술을 넣어 볶는다. 채소와 동그랑땡, 두반장 소스가 어느 정도 잘 섞이면 미리 삶아둔 우동 사리를 넣어 소스가 골고루 배어들도록 충분히 저으면서 볶는다.
  
두반장 동그랑땡 강정© News1

위의 조리법대로 한 끼를 든든히 채우고도 남은 전이 한가득하다면 아이들 간식으로 제격인 요리가 있다. 바로 ‘동그랑땡 강정’. 처치 곤란인 전을 간식의 정석인 ‘달고 짠 메뉴’로 탈바꿈시켜보자. 
  
▷ 재료
이금기 프리미엄 굴 소스 1 큰술, 동그랑땡 10~15개, 고추장 1 큰술, 올리고당 2 큰술, 다진 마늘 1 작은술, 땅콩 30g, 전분 가루 150g, 달걀물 약간

▷ 만드는 법
달걀 물을 묻히고 전분 가루를 묻혀준 동그랑땡을 튀기듯이 굽는다. (Tip. 전분 가루로 튀김을 하면 보다 바삭한 강정을 맛볼 수 있다.) 팬에 물을 약간 넣고 올리고당, 굴 소스, 고추장, 다진 마늘을 넣어 끓인다. 소스가 끓으면 땅콩과 튀긴 동그랑땡을 넣어 센 불에 빠르게 버무린다. (Tip. 오랫동안 버무리면 동그랑땡이 눅눅해진다.)

[news1] '푸드·요리·맛집·건강·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