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저서에 성범죄 모의?…"돼지흥분제 구해줬다"

2005년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 내용 논란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7-04-20 22:06 송고 | 2017-04-21 09:01 최종수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 News1 박지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는 20일 '성범죄 모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대학생 시절 친구들과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홍 후보는 저서 122페이지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인 1972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와 다른 친구들이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서술했다.     

그는 저서에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다"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 그 여학생은 이 친구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10월 유신이 나기 얼마 전 그 친구는 무슨 결심이 섰는지 우리에게 물어왔다. 곧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다"며 "우리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하였다"고 고백했다.     

홍 후보는 "월미도 야유회가 끝나고 그 여학생을 생맥주집에 데려가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데 성공했다"며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까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흥분제를 구해온 하숙집 동료로부터 그 흥분제는 돼지 수컷에만 해당되는 것이지 암퇘지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말을 나중에 듣게 됐다"고 부연했다.      

다만 홍 후보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밝혔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해당 논란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는 이날 경기 수원 유세를 마친 후 '저서에 담긴 내용에 관련된 논란을 알고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실제로 홍 후보는 이날 유세 이후 수원 지동시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듯 해당 일정을 취소했다.


jh.le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