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생활경제

[단독]담뱃값 인상 전 제품 버젓이 유통…BAT코리아, 부실 재고관리 논란

서울·경기 지역 일부 영세 판매점서 2~3년된 담배 판매
중간 마진 더 남길 수 있어…BAT "외주 통해 잘 관리 중"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2017-03-21 06:40 송고 | 2017-03-21 09:05 최종수정
20일 서울 시내 한 판매점에서 구입한 2014년 제조 '던힐 프로스트' 제품 이미지 © News1

2015년 담뱃값 인상 전 BAT코리아가 제조한 '던힐'이 여전히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다.

제품 관리를 외주업체에 의존하기 시작한 이후 재고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주요 담배업체들은 사재기 방지·제품 질 저하 등을 막기 위해 재고관리 차원에서 오래된 제품을 새 제품으로 교환하고 있다. 반품이 담배사업법상 의무는 아니다. 하지만 이는 값이 저렴할 당시 납품돼 제품 질이 떨어지는 구형 담배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지 않기 위한 제조사의 통상적인 조치다.

21일 서울 및 경기지역 소규모 담배 판매점을 확인해 본 결과 일부 판매점에서 2015년 이전에 제조된 '던힐 프로스트'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또다른 경기도 한 소매점에서는 단종된 럭키스트라이크 8mg 제품을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BAT코리아는 2월 8일부터 15일까지 편의점(CVS) 점포를 대상으로 구형 20여개 제품 재고에 대해 반품 안내문 발송 후 회수조치했다.

대상 제품은 단종된 △던힐쿨1mg △던힐쿨6mg △던힐파인컷스위치다. 가격 인상 이전 단종상품은 △보그1mg △보그블루 △보그0.3mg △던힐파인컷슬림 △던힐라이트 △던힐밸런스 △던힐프로스트 등 21종이다.

하지만 '구멍'이 있었다. 관리가 용이한 편의점 등의 업체를 대상으로만 회수 조치가 이뤄졌고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 및 영세한 일반 판매점은 회수 안내문 발송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에 회수 중인 담배는 2~3년 전에 만들어진 담배로, 회수조치에도 서울, 경기 등의 지역에서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

담배 제품에는 유통기한이 없으나 통상적으로 1년이 지나면 수분이 빠져 맛과 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제조일로부터 2~3년 지난 담배는 상품 가치가 현저히 저하돼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제대로 반품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비교적 저렴할 때 구매해 놓은 담배를 4500원에 판매할 가능성이 크다. 담배 소매인이 사전에 신고 및 공고되지 않은 가격으로 담배를 판매할 경우 담배사업법 위반으로 과태료가 부과된다. 제조사의 부실한 재고관리로 인해 소비자와 담배판매업주가 피해를 입을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BAT코리아의 재고관리 시스템은 2014년 구조조정과 함께 변경됐다. 이 회사는 당시 본사 소속 영업직원의 70%에 달하는 300여명을 감축했고 이후 H사와 U사에 외주를 맡기는 형태로 재고관리를 해왔다.

담배업계 관계자는 "BAT코리아의 경우 점주들의 반품 요청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등 재고관리에 소홀해 왔다"며 "이에 따라 일선 판매점들의 불만이 고조됐다"고 귀띔했다.

이에 대해 BAT코리아 관계자는 "반품을 받는 것이 의무는 아니지만 (인력 감축)이전과 똑같이 관리하고 있다"며 "현재는 본사 인력과 외주업체가 함께 잘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jd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세월호 인양 '난관 봉착'…가족들 "기도해 주세요"
세월호 인양 뜻밖의 암초…미수습가족들 탄식"힘냅시다. 기자분들도 기도해주세요" 간절한 호소
원만하게 진행되던 세월호 인양이 뜻밖의 '암초'를 만나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은 순간 안타까움을 …
'창사 참사' 한국 축구, 중국에 0-···
중톱
한국 축구가 중국에 무너졌다. 한국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 스타디움에…
세월호, 소조기 내 인양위해 선미 ···
중톱
해양수산부가 현재 수면 위 10m까지 들어올린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무리하기 …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