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암예방수칙 '술 피하기' 역주행…실천율 10년새 13%p↓

10대 수칙 실천율 조사…체중관리는 15%p 늘어

(세종=뉴스1) 이진성 기자 | 2017-03-20 12:00 송고 | 2017-03-21 09:36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매년 20만명의 새로운 암 환자가 발생하는 등 국민 건강에 위협이 되고 있지만 암을 예방하기 위한 국민들의 노력은 다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급 발암물질로 암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는 술을 줄이려는 노력이 가장 시급해 보인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20일 최근 10년(2017~2016년)간 '암예방 인식 및 실천 행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2007년 '국민 암예방 10대 수칙'을 마련하면서 매년 성인 남녀 1000여명(2016년 1200명)을 대상으로 항목별 실천율을 조사해오고 있다. 

이에 따르면 10대 수칙 가운데 '건강 체중 유지하기'를 실천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07년 59.6%에서 2016년 74.3%로 14.7%p 늘어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음식 섭취 관리 부문에서도 실천율이 향상돼, 같은 기간 '채소와 과일 충분히 먹기'는 1.5%p, '탄 음식 먹지 않기'는 9.8%p 증가했다.

반면 암 발생의 최대 원인으로 지목되는 음주는 되레 실천율이 떨어졌다.

'하루 1~2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의 실천율은 2007년 69.1%에서 지난해 56.4%로 12.7%p 감소했다.

복지부는 직장인들의 잦은 회식 및 식사와 함께 술을 곁들이는 문화 등이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하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매년 술을 줄이는 실천율이 낮게 나타나 지난해 기존 '1~2잔의 술만'에서 '소량도 피하기'로 실천 수칙을 변경했다"면서 "음주가 암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인 만큼 이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1급 발암물질로, 주 성분인 알코올은 특히 암 발병과 관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음주는 구강암과 인구암, 식도암, 대장암 등 소화기계통 암을 비롯해 간암, 유방암의 발병과도 깊은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


jinle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세월호 인양 '난관 봉착'…가족들 "기도해 주세요"
세월호 인양 뜻밖의 암초…미수습가족들 탄식"힘냅시다. 기자분들도 기도해주세요" 간절한 호소
원만하게 진행되던 세월호 인양이 뜻밖의 '암초'를 만나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은 순간 안타까움을 …
'창사 참사' 한국 축구, 중국에 0-···
중톱
한국 축구가 중국에 무너졌다. 한국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 스타디움에…
세월호, 소조기 내 인양위해 선미 ···
중톱
해양수산부가 현재 수면 위 10m까지 들어올린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무리하기 …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