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한민구 "해상 미사일 요격체계 SM-3 미사일 도입 검토 중"

한 장관 국회 국방위서 질의응답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박승희 인턴기자 | 2016-08-29 17:49 송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드 배치와 북한의 SLBM 위협 관련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8.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방부가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SM-3 미사일의 도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M-3 미사일은 이지스함에 실려 발사되는 해상 요격체계이다.   

한 장관은 29일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에서 "수중에서 미사일이 발사됐을 때 요격할 수 있는 체계가 있느냐"는 서영교 무소속 의원의 질문에 "해군은 미사일 요격체계는 갖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도입 검토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서 의원의 추가 질문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지역으로 경북 성주가 확정되면서 수도권의 '사드 공백' 논란 속에 해상에서 발사될 수 있는 미사일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사드보다 높은 곳에서 적의 미사일을 요격하는 초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SM-3는 미국 미사일방어(MD)체계 편입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어 국방부는 신중한 반응을 보여왔다.




flyhighr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