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SNS서 세월호유가족 폄훼·특별법 반대 조직적 활동 있었다"

세월호 특조위, 27일 '세월호' 키워드 분석결과 발표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6-07-24 14:55 송고
4ㆍ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뉴스1 DB
세월호 참사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참사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에 반대하고 유가족들을 폄훼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인위적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활동이 있었던 것이 드러났다.

4·16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세월호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직후부터 참사 1주기 사이에 트위터에 '세월호'를 키워드로 해 작성된 모든 글을 분석한 결과 이런 부분이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세월호특조위가 한국인사이트연구소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 명의 조장 계정이 유가족을 폄훼하거나 특별법 제정을 반대하는 글을 올리면 수십개의 조원 계정이 이글을 일제히 리트윗하는 경향이 발견됐다.

세월호특조위는 이 조원 계정들이 모두 '트윗텍'이라는 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했고 조장계정의 글을 전파하는 것 외에 타 계정과 의견을 주고받는 등의 활동을 하지 않는 특성을 보였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이 수억원의 보상금과 함께 많은 혜택을 받는다는 '보상리스트'를 만들어 부정적 여론을 형성한 계정들은 대부분 개인 계정이며 이 중 일부는 현재 정지됐거나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참사 이후 생존학생, 생존학생 부모, 참사 당시 단원고 교직원·재학생, 안산지역 주민 등을 대상으로 언론보도와 정보통신망에 의한 피해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응답자 68.5%가 정신적 고통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월호와 관련해 모욕적인 발언을 생활에서 직접 경험했다고 밝힌 경우도 46.9%로 집계됐다.

세월호특조위는 27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세월호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potgus@